Back To Top

파트너 찾기

범주

칼과 자이스는 오랫동안 두 사업체로 분리되어 있었습니다.

독일이 분단되어 있는 동안 칼자이스는 독일의 동쪽 지역과 서쪽 지역에서 두 개의 사업체로 운영되었습니다. 제2차 세계대전 종전 후 튀링겐 지역은 처음에는 미군 점령 하에 있었으나 미군이 정해져있던 원래 점령지로 퇴각하면서 84명의 간부들과 과학자들을 점령지로 데리고 갔습니다. 1946년 그들은 Optische Werke Oberkochen라는 회사를 설립했으며, 이 회사는 이후 칼자이스로 사명이 변경되었고 1948년 국유화 이후 동쪽 지역의 Jena에 있는 공장에는 VEB Carl Zeiss Jena라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정치적인 변화에 따라 독일이 통일되고 두 회사가 다시 통합된 것은 겨우 20년 전의 일입니다

정치적인 변화에 따라 독일이 통일되고 두 회사가 다시 통합된 것은 겨우 20년 전의 일입니다.

정치적인 변화에 따라 독일이 통일되고 두 회사가 다시 통합된 것은 겨우 20년 전의 일입니다.독일의 Oberkochen과 Jena 지역에 있는 두 개 기업은 각각 경제활동을 하면서 몇 년 만에 광학 기술의 선두주자로 등극한 가운데 초기 두 기업간의 생산 협력은 이러한 추세에 박차를 가했습니다. Jena는 구형 제품에 필요한 문서를 공급했고 Oberkochen는 신제품 개발에 필요한 도면을 공급했습니다. 일부 국가에서는 두 기업이 합작 판매망을 운영했으며, 이러한 합작은 1953년 봄 독일 정부가 모든 협력을 금지할 때까지 이어졌습니다.

 

정치적인 변화에 따라 독일이 통일되고 두 회사가 다시 통합된 것은 겨우 20년 전의 일입니다. 1990년 초 나뉘어져 있던 자이스 경영진들은 칼자이스 재단이라는 이름 하에 다시 통합할 계획을 세웠고 그 결과 Carl Zeiss Jena GmbH가 설립되면서 칼자이스는 정밀 기기들과 광학 핵심 사업을 인수했습니다. 매우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재통합은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그 이후, 칼과 자이스는 칼자이스로 재탄생되어 독일뿐만 아니라 전세계에 지사를 둔 기업으로 거듭났습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쿠키를 사용합니다. 쿠키란 웹사이트를 방문할 때 컴퓨터에 저장되는 작은 텍스트 파일을 말합니다. 쿠키는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사이트를 최적화하여 보여 주고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우리 사이트를 이용하시면 쿠키 사용에 동의하시는 것입니다. 더 보기

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