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 현실이 포켓몬고에만 이용되는 게 아니라는 것을 아세요?

초기의 열풍이 약간 가라앉기는 했지만 스마트폰을 꺼내 들고 가상 포켓몬 몬스터를 잡으러 다니는 사람이 아직도 많습니다. 게임 앱을 통해 사상 최초로 다양한 유저 그룹이 증강 현실을 즐기고 있습니다. 증강 현실이란 가상 추가 컨텐츠 및 인터렉티브 기능을 이용하여 실제 환경을 보강하고 현실과 가상 세계를 혼합하는 기술로서,
현재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증강 현실 헤드셋이 이미 출시되어 사용자들은 인터렉티브 3D 화면을 눈앞에 투사할 수 있습니다.

증강 현실 애플리케이션은 이미 산업용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폭스바겐(Volkswagen) 생산부 직원들은 3D 헤드셋을 착용하고 작업합니다. 그러면 생산 라인을 따라 이동하는 실제 차 위에 자동차 부품과 조립 설명 등의 가상 사물이 나타납니다. 물류 기업 DB 쉥커(DB Schenker)의 창고 직원들도 증강 현실 헤드셋에 나타나는 색상 기호들을 통해 어떤 선반으로 가야 하는지, 물품을 어떻게 포장하는 게 가장 좋은지 정보를 얻습니다. DHL은 이미 수많은 창고에 디지털 헤드셋을 도입하여 상품을 찾는 시간을 단축하고 있습니다. 이 기술은 생산 계획, 유지 관리, 직원 양성 및 연수, 마케팅뿐 아니라 몬스터 사냥과 그 밖의 게임에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추세는 독일 기업 의사 결정자들을 대상으로 한 유거브(YouGov) 설문 조사에서도 확인되었습니다. 응답자의 63%는 증강 현실이 여가 시간뿐 아니라 일상 업무에도 널리 활용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쿠키를 사용합니다. 쿠키란 웹사이트를 방문할 때 컴퓨터에 저장되는 작은 텍스트 파일을 말합니다. 쿠키는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사이트를 최적화하여 보여 주고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우리 사이트를 이용하시면 쿠키 사용에 동의하시는 것입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