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자이스의 역사

1846년 칼자이스가 정밀 기계와 광학 제품을 만들기 위해 예나(Jena)에 문을 연 작업장은 초창기부터 번창했습니다. 에른스트 아베(Ernst Abbe)의 과학적 성과를 바탕으로 광학 분야의 세계적인 기업으로 발전을 거듭했고 이러한 성공은 1세기 동안 지속되었으나, 2차 세계대전 후 정치적 상황에 따른 독일의 강제 분할 결과 칼자이스는 두 개의 회사로 나뉘는 아픔을 겪었습니다.

1989년과 1990년 구동독의 정치적인 변화에 따라 두 개로 나뉘었던 회사는 1990년 하나의 회사로 재결합되었습니다. 재결합된 칼자이스는 굴곡의 시대를 넘어 회사 역사상 가장 역량이 뛰어난 회사가 되었습니다. 칼자이스는 향후에도 탄탄대로의 성공 가도를 달릴 것으로 예상합니다.

회사 설립

1846년 11월 17일 30세의 기계공 칼자이스는 예나의 Neugasse 7번지에 작업장과 작은 가게를 열었습니다. 든든한 이론적 배경과 다양한 실제 경험을 보유했을 뿐만 아니라 예나 대학(University of Jena)의 과학자와 수학자들을 잘 알고 지내던 자이스는 몇 개월 만에 고객을 확보하여 과학 기구와 장치를 수리하고 고객의 사양에 따라 기구를 제작했습니다. 또한 안경, 화학 저울, 제도 기구, 망원경도 공급했습니다. 1847년 칼자이스는 자신의 사업 성공에 고무되어 조수와 견습생을 고용하고 Wagnergasse 34번지에 두 개의 작업장을 임대했습니다. 1847년 여름 자이스는 자신의 스승이었던 식물학자 마티아스 야콥 쉴라이덴(Mattias Jacob Schleiden)의 조언에 따라 소형 현미경을 제조하는 데 전념했습니다. 1847년 9월 칼자이스는 첫 번째 소형 현미경을 만들었습니다.

1850년대 초에는 자이스 작업장에서 만든 관측 장치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으며 현미경 사용자들 간에 자이스의 정밀한 기술에 대한 좋은 평판이 이어졌습니다. 그 당시, 과학자와 의료 전문가들은 복합 현미경만이 자신들이 원하는 높은 배율의 확대 기능을 제공할 수 있었기 때문에 그 관심이 계속 높아지고 있었습니다. 초기에 칼자이스는 광학 시스템 제작에는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시행 착오 방식과 특히 광학 시스템의 개별 요소를 결정하는 과학적 방법이 필수적이었기에 시장이 원하는 장치를 만들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1857년 이후 기존의 전통적인 방식으로 복합 현미경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초창기

칼자이스는 1846년 칼자이스가 예나에 설립한 정밀 기계와 광학 제품 작업장으로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유구한 전통을 자랑하는 회사입니다.

1872년 예나에서 만든 현미경은 과학적 계산을 기반으로 제작되어 광학적 속성이 상당히 개선되었습니다. 회사를 전세계에 알린 계기가 된 이 기술적인 발전은 1876년 익명의 동업자로 합류한 물리학자 겸 수학자 에른스트 아베의 공이었습니다. 아베의 현미경 이미지 형성 이론 및 그의 이름을 딴 "아베 사인 조건"은 고성능 광학 제품의 기반을 이룹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서 쿠키를 사용합니다. 쿠키란 웹사이트를 방문할 때 컴퓨터에 저장되는 작은 텍스트 파일을 말합니다. 쿠키는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사이트를 최적화하여 보여 주고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우리 사이트를 이용하시면 쿠키 사용에 동의하시는 것입니다. 더 보기